[새로운 도시 패러다임, 휴머니즘] 하. 전문가 제언
[새로운 도시 패러다임, 휴머니즘] 하. 전문가 제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참여’ 경기도형 친환경 도시 한목소리

경기도가 북유럽 등 선진국의 정책에 발맞춰 신재생에너지 및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주민참여 유도와 인간ㆍ환경이 어우러지는 경기도형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재생에너지 금융 전문 기업인 루트에너지의 윤태환 대표는 “경기도는 풍력ㆍ태양광ㆍ수소연료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을 정도로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무궁무진한 곳”이라며 “특히 북유럽이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주민 수용성을 높이기 위한 주민들의 발전소 투자 유치를 도입해 주민반발 억제와 적극적인 참여 효과를 본 것처럼 이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와 함께 장윤배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역시 도시재생 정책과 관련, “주민주도의 도시재생 추진을 위해서는 도시재생 전문 인력을 양성할 필요가 있다”면서 “또 주민활동을 촉진하고 사업영역과 유기적으로 연결할 다양한 시민사회 영역의 주체들이 도시재생이라는 테마를 중심으로 연결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박재만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양주2)은 “우리나라는 많은 도시가 1970년, 1980년대에 급속하게 조성되면서 현재는 도시재생이라는 시대적 과제에 직면했다”며 “또 온난화 등으로 인한 기후변화ㆍ미세먼지 등 환경문제가 국가적인 문제로 부각되고 있다. 따라서 북유럽 선진 사례를 통해 경기도형 정책 마련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핀란드는 스마트시티로 친환경 도시를 조성하고 있고, 스웨덴은 바이오가스 개발, 노르웨이는 전기자동차 확대 등 지구의 환경을 보존하겠다는 의도를 갖고 환경정책을 펼치고 있어 귀감이 된다”며 “경기도의회는 이들 선진국의 다양한 프로젝트를 벤치마킹해 도민들을 위한 정책개발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