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화성 8차사건 범인, '진범' 아니면 직권재심 청구"
윤석열 "화성 8차사건 범인, '진범' 아니면 직권재심 청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 범인으로 처벌받았던 윤모씨(52)와 관련, 윤석열 검찰총장이 ‘범인이 확실히 아닐 경우’ 직권 재심을 청구하겠다고 17일 밝혔다.

직권 재심은 피고인이 아닌 검찰이 법원에 재심을 청구하는 방식인데, 재심 공판에서 피고인에게 무죄를 구형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윤 총장은 이날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곧 (검찰개혁안에 따른 특별수사부 폐지 방침에 따라) 없어지겠지만 수사력이 있는 수원지검 특수부에 사건을 맡겨 재조사시키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느 정도 경찰 조사가 되면 검찰이 자료 받아서 보완 조사할 것”이라며 “윤씨가 범인이 아닌 게 확실하면 직권 재심을 청구하겠다”고 전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