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공개 검토
민주당,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공개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상 컷오프 효과… ‘망신 주기’ 반발, 공천 내홍 우려도

내년 4월 총선이 6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총선 공천 경선을 앞두고 선출직 공직자 평가에서 ‘하위 20%’에 해당하는 의원을 공개하는 방안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위 20%에 해당하는 의원들의 명단이 공개될 경우, 사실상 공천 배제 효과가 작용 ‘물갈이의 시초’가 될 수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와 당이 극심한 내홍을 겪을 수 있다는 우려가 동시에 나오고 있다.

20일 민주당에 따르면, 당헌·당규의 선출직 공직자 평가 규정에 따라 현재 현역 의원 128명을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 중이다. 다음 달 5일부터는 최종평가에 돌입하며, 의원 간 다면평가와 자료 제출 및 평가, 여론조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12월 23일 평가를 마무리한다.

이를 통해 민주당은 중간·최종평가를 합산해 하위 20%(128명 중 25명)에 해당하는 의원은 경선 시 ‘20% 감산’ 페널티를 적용할 예정이다. 앞서 민주당은 인위적인 물갈이는 하지 않지만 현역의원 무조건 경선 원칙과 전략공천 최소화, 정치 신인 유형별 10~20% 가산점 등의 공천룰을 발표한 바 있다.

당 내부에서는 ‘하위 20% 명단 공개’ 방침이 정해지면, 명단에 오른 의원들의 ‘불출마’ 결단을 자연스럽게 유도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과거에는 이 같은 평가를 외부에 알리지 않고, 내부적으로 공천 심사에 적용해 온 만큼 명단 공개가 곧 ‘컷오프’ 효과로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에서다.

이는 경선 방식이 권리당원 투표와 일반 여론조사를 각각 50%씩 반영하는 단계로 진행되다 보니, 명단 공개와 함께 해당 지역구 표심이 크게 흔들리면서, 경선을 통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현실적인 이유에서다.

하지만 사실상 ‘망신 주기를 통한 찍어내기’라는 관측이 지배적으로 작용할 수 있어 격한 반발로 당이 공천 내홍에 휩싸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당 관계자는 “과거에 (하위 20%에 해당하는 의원들을 공개한) 사례가 없어 거기에 해당하는 의원들이 압박감을 받아 반발할 수 있다”면서 “경선과 공천 과정에서 전혀 영향을 안 미칠 수는 없기 때문에 (모든 경우의 수를 따진 뒤) 논의 상황을 지켜봐야 할 거 같다”고 말했다. 송우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