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국토위, 국정감사서 인천공항공사 채용비리 등 질타
국회 국토위, 국정감사서 인천공항공사 채용비리 등 질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국회 국정감사에서 친인척 채용비리로 여야 의원들의 질타를 받았다

지난 18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인천공항공사 국정감사에서는 최근 감사원 감사에서 나온 공사의 채용비리 의혹을 놓고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주승용 의원(바른미래당·전남 여수을) 은 “기존 협력사 직원 채용비리에 대한 신고가 있었던 만큼 공정성 확보를 위해 정규직 전환 전에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민경욱 의원(자유한국당·인천 연수을)은 “채용비리 의혹을 지난해 우리 당 의원들이 지적했는데 당시 정일영 사장은 부인했다”며 “국회가 정 전 사장을 위증죄로 고발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지난 9월 감사원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협력사 직원 3천604명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비공개 채용 813건, 평가표 미작성·폐기 5천697건, 친인척 채용 90건 등이 나왔다고 발표했다.

공사가 인천공항 3단계 건설공사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대기업 건설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지적도 나왔다.

총 사업비 4조6천억원이 넘는 인천공항 3단계 사업의 건설공사 2조1천337억원 중 1조8천800억원(88%)을 대기업 건설사가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황 의원은 “국가기반시설인 공항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은 고도의 전문기술이 필요하지만, 대기업이 수주한 금액이 90%에 달한 것은 문제가 있다”며 “4단계 공항 건설사업에는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구본환 공사 사장은 “노·사·전 협의회 논의를 거쳐 해당 사안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