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규 1부의장 “인천시, 전국 광역 최초 신입생 전원 교복 무상 지원 도시”
김진규 1부의장 “인천시, 전국 광역 최초 신입생 전원 교복 무상 지원 도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대 인천시의회가 출범한지 1년여가 지났다. 시의회는 ‘공정·투명 의정’, ‘현장 의정’, ‘협치 의정’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의원은 인천시민이 선거를 통해 뽑은 대표다. 이들 대표의 발언은 곧 시민의 목소리고, 이는 인천시에 스며들어 시민을 위한 정책이 만들어진다.

본보는 37명의 시의원을 각각 만나 지난 1년간의 의정 활동과, 앞으로 활동 방향 등을 들어본다. 편집자 주

“인천의 자체 브랜드를 만들어 무상교복을 지원할 수 있도록 조례를 바꾼 것은, 작지만 인천 역사에 그어진 한 획입니다.”

김진규 시의회 제1부의장(민·서구1)은 “새로 만든 조례의 핵심은 지역경제 활성화, 보편적 복지를 이루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의장은 그 동안 무상교복 지원 사업의 맹점으로 인천의 자체 브랜드의 부재를 꼽았다. 인천의 자체 브랜드가 없이 사업이 이뤄지다 보니 4대 교복 업체로 시의 혈세가 빠져나간다는 것이다.

그는 “중소기업법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장은 지자체 지역경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각종 정책을 마련하라고 한다”며 “하지만 무상 교복 사업은 4대 교복 업체 위주로 계약이 이뤄져, 그동안 시민의 세금 70%가 다른 지자체로 넘어갔다”고 했다.

또 김 부의장은 4대 교복 업체에서 지급하는 교복의 질도 지적했다. 앞서 그는 4대 교복 업체가 신상품을 지급하는 것이 아닌 앞서 만들고 팔리지 않은 재고를 지급하는 것임을 밝혀냈다.

김 부의장은 “대리점은 재고품을 판매가보다 값싼 가격에 지급하면서 본사로부터 백마진을 받아왔다”며 “본사는 재고품을 처리해 좋고 대리점은 백마진을 받으니 좋은 구조였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이 같은 불공정 거래를 없애고자 학교별로 발주하던 것을 시 교육청에서 통합 발주하고 관리감독을 하도록 바꿨다”고 했다.

김 부의장은 앞으로의 의정 활동 목표로 바람직한 학교 실내공기질 개선 사업이 이뤄지도록 시 교육청을 감시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시 교육청은 실내공기질 개선을 위해 건식방식의 렌털형식 공기청정기를 도입하는 것만 생각하고 있다”며 “하지만 실내공기질 개선 사업은 순환 방식, 습식 방식 등 다양하게 있다. 이를 모두 비교해 더 좋은 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 김 부의장은 “이 밖에도 비산먼지가 발생하는 교실 바닥을 교체하고 운동장에서 사용한 신발을 그대로 교실에 신고 들어오지 않도록 제도를 잘 마련하겠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