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이 훔친 SUV 몰다 갓길 들이받아…1명 부상
여중생이 훔친 SUV 몰다 갓길 들이받아…1명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의 한 도로에서 10대 여중생이 훔친차량을 몰고가다 중앙선을 넘어 갓길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21일 오전 7시 30분께 평택시 합정동의 한 도로에서 A양(14)이 모는 트라제 차량이 중앙선을 넘어 도로 좌측 견지석을 들이받았다. 차량은 가로수를 넘어 반대편 인도에 멈춰섰다.

차량에는 A양을 비롯해 B양(13) 등 여중생 4명이 타고 있었다.

이 사고로 B양이 허리 통증을 호소해 병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다른 학생은 별다른 상처를 입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은 지난 19일 오후 8시께 안양시 만안구 공영주차장에 시동이 걸린 채 새워져 있던 사고 차량을 훔쳐 이틀 동안 몰고 다닌 것으로 조사됐다. 차량 절도가 A양 단독 범행인지, B양 등도 가담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A양을 제외한 나머지 3명이 범행에 가담했다 하더라도 이들은 모두 만 13세로 형법상 10세 이상 14세 미만의 형사미성년자(촉법소년)에 해당돼 형사적 책임을 묻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대로 A양을 도로교통법 위반과 절도 등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평택=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