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구급차 안에서 출산…산모·아이 모두 무사
달리는 구급차 안에서 출산…산모·아이 모두 무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9구급차로 긴급 이송 중이던 산모가 구급 대원들의 빠르고 적정한 대응으로 차 안에서 무사히 아이를 출산한 소식이 알려져 화제다.

21일 남양주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3시께 하남시에서 “산모가 양수가 터지고 신통을 시작했다”는 신고를 접수 받았다. 하남과 가까운 남양주 와부 119센터 김일호 소방교와 진두리 소방사는 이를 타전받은 동시에 곧바로 현장에 출동, 산모를 구급차에 태웠고 그 때는 이미 아기의 머리가 나온 긴박한 상태였다.

대원들은 분만 유도를 통해 출산을 도왔고 산모는 구급차가 출발한 지 약 4분 만에 출산했다. 출산 직후 신생아의 호흡이 다소 약하고 청색증이 관찰돼 대원들은 기도를 열고 산소를 투여하며 병원으로 옮기는 기민함도 보였다. 병원 도착 직후 산모와 아이 모두 이상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한 후에야 대원들은 한숨을 돌렸다.

김일호 소방교는 “산모가 힘들어하는 모습에 초조하기도 했지만 매뉴얼대로 대응해 무사히 출산한 것 같아 다행”이라고 말했다. 남양주=유창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