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를 빛낸 인물] 안희문 (1898~1979)
[경기도를 빛낸 인물] 안희문 (1898~197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운동 만세시위 선도… 주민 참여 이끌어

안희문은 지난 3ㆍ1운동 당시 평택을 대표하는 인물로 운동에 적극 나선 걸로 알려졌다. 그는 운동이 한창 진행 중이던 그해 4월 1일 밤 진위군 청북면 백봉리에서 운동을 전개했다.

당시 백봉리 노상에서 주민 다수를 규합해 만세시위를 선도했고 정해진 장소에서 횃불을 들어올리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또, 당시 운동에 함께한 안육만과 김원근은 왜 운동에 함께하지 않느냐며 주민들을 적극 이끌었다. 이후 이들은 일본군에게 연행돼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안희문은 6개월을 선고받았으며 안육만은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그는 1992년 대통령표창을 받으며 국가유공에 기여한 바를 인정받았다.

국가보훈처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