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교통사고로 20대 부사관 4명 숨져
연천 교통사고로 20대 부사관 4명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7명 사상…황색 점멸등 교차로서 사고
21일 오후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은대리의 한 교차로에서 3중충돌사고가 나 관계 당국이 수습 중이다. 이 사고로 군인 3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태에 빠졌으며, 민간인 2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관계 당국은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21일 오후 연천군 전곡읍 은대리의 한 교차로에서 3중충돌사고가 나 관계 당국이 수습 중이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21일 밤 연천군 삼거리에서 승용차 3중 충돌사고가 발생해 인근 부대 소속 부사관 4명이 숨졌다.

22일 연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8시 10분께 연천군 전곡읍의 한 삼거리에서 좌회전하던 산타페 승용차와 직진하던 벨로스터 승용차가 충돌했다.

사고 충격으로 벨로스터가 중앙선을 넘은 뒤 반대편에서 오던 i30 승용차와 또 한 번 충돌했다.

이 사고로 벨로스터에 타고 있던 하사 3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운전자 A중사도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끝내 숨졌다.

또 산타페 운전자 B씨, i30에 타고 있던 C씨와 동승자 등 총 3명이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숨진 부사관들은 모두 20대로, 인근 부대에서 근무하며 연천에서 의정부 방향으로 이동 중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산타페 차량은 신호등이 황색 점멸등인 상태에서 좌회전을 하려다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차량 블랙박스 녹화 내역과 부상자 진술 등을 조사 중이며 음주운전, 과속 가능성에 대해서도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