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道政 키워드 ‘일자리 창출·가족’
올 道政 키워드 ‘일자리 창출·가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경기지사는 26일 오전 도청 상황실에서 가진 연두 기자회견을 통해 ‘가족 가치의 복원’과 함께 ‘일자리 창출사업’ 집중방침을 밝혔다.
다음은 손 지사가 밝힌 올해 분야별 도정 운영방향이다.
◇일자리 창출= 지난해 전국의 새로운 일자리 45만개중 25만개를 만든 경기도는 올해 26만개를 비롯, 2008년까지 100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도는 이를 위해 ‘일자리 창출 지도’를 제작하고 ‘일자리 상황실’을 설치 운영하는 것은 물론 공직자, 근로자, 기업인들이 함께 하는 ‘일자리 창출 회의’를 매월 정기적으로 개최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일자리 창출을 위한 ▲미래전략산업 육성 및 첨단기술 확보를 통한 국가경쟁력 강화 ▲튼튼한 인프라 구축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중소기업 지원 강화 ▲적극적인 실업대책 마련, 시행 등 4가지 전략도 수립했다.
◇가족의 가치 복원되는 사회 만들기= 도는 빈곤층의 증가가 가정 해체의 원인이자 결과라는 판단에 따라 올해부터 가족의 소중한 가치를 되살리기 위한 다양한 시책을 개발,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가족단위의 여가공간을 확충하고 각종 도시계획 시설 등을 가족의 관점에서 설계하기로 했다.
또 경기도가족여성개발원을 설립, 지역실정과 수요에 맞는 가족정책과 여성정책을 발굴하고 가족문제를 종합적이고 전문적으로 상담하기 위한 ‘가족종합지원센터’를 설치키로 했다.
혼자 사는 노인 등 취약계층 및 저소득층에 대한 보호활동과 노숙인들에 대한 자활교육 및 직업알선 등을 전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어린이들을 4대 위험(교통사고, 폭력, 음란물, 불량식품)으로부터 보호하고 학교 식중독 사고를 막기 위한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닥터 시스템’을 도입키로 했다.
◇남북 교류·협력 강화= 올해 정부와 협의,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20억원을 투자해 북한 황해북도 지역에 100㏊ 규모의 남북합작 벼농사 시범농장 조성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도는 개성공단의 본격적인 가동에 대비, 파주에 남북교류협력단지 조성을 추진해 나가고 10만명 수용 규모의 배후도시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또 올해부터 내년말까지 자유로를 현재 왕복 4차로에서 8차로로 확장하고 제2자유로의 조속한 개설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밖에 경기북부지역에 도로와 철도 등 SOC 확충을 위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 지역간 균형발전을 이뤄나갈 계획이다.
/이용성기자 leeys@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