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지사 ‘충청권 끌어안나’
손지사 ‘충청권 끌어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경기지사의 ‘행정도시 지지 선회’ 여부를 둘러싼 논란이 수면위로 급부상하면서 충청권을 시작으로 손 지사의 대권 행보가 가시화되는 것이 아니냐는 시각이 제기되고 있어 주목된다.
27일 손 지사와 심대평 충남지사는 서울 프라자 호텔에서 경기·충남 지역간 상생발전 협약 체결식을 갖고 경기 남부권역(평택, 화성, 안성, 오산)과 충남 북부지역(천안, 아산, 서산, 당진)을 통한 경제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이와관련, 도와 충남간 협력의 전제조건으로 행정수도 문제에 대한 논의가 필수적이라는 점에서 손 지사가 행정수도 이전 문제에 대해 기존보다 전향적 입장을 표명할 수 밖에 없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더구나 심 충남지사가 협약체결식을 하루 앞둔 26일 “이번 협약사항에는 포함되지 않지만 양도간 협약체결을 계기로 다양한 협력방안이 나오지 않겠느냐”며 “신행정수도 재추진에 대해 경기도의 지지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혀 손 지사가 행정도시와 관련한 입장변화 가능성을 제기했다.
또 손 지사의 한 측근도 “3단계에서 나와야 될 얘기가 1단계 수준에서 터져나 왔다”고 말해 장기적으로 행정수도 이전 문제에 대해 향후 손 지사가 유연한 입장을 보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암시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손 지사의 이같은 충청권을 향한 행보가 대권후보군에 포함된 인사로 입지를 다지기 위한 행보에 나선 것이라는 해석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신행정수도 논란 속에서 당내에서 잠재적 경쟁자인 이명박 서울시장과 차별화되지 않은채 ‘약하다(?)’는 이미지만 얻었던 손 지사로서 열세에 있는 경쟁력을 충청권을 시작으로 만회하려는 사전 포석이라는 것이다.
또 한나라당이 고전을 면치 못하는 열세 지역인 충청권을 당내 대권 후보 가운데 가장 먼저 선점할 경우, 손 지사에 비우호적 성향을 보이는 영남 세력을 강력하게 견제할 수 있다는 정치공학적 분석도 가능케 한다는 것이 주변의 시각이다.
더구나 손 지사는 장기적으로 충남뿐 아니라 충북, 강원 등 서울·인천을 제외한 범중부권을 대상으로 상생 프로그램을 가동시켜 보폭을 넓힌다는 복안을 세우고 있어 이같은 관측들을 뒷받침하고 있다.
이와관련, 손 지사측은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이 터졌다”며 일단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경기도의 차명진 공보관은 ‘손학규 지사 행정도시 지지선회’와 관련한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손학규 지사의 의도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며 “충남·경기지역 상생발전 협약식에서 공식입장을 밝힐 것“이라는 보도자료를 내기도 했다.
또다른 측근은 “충남쪽에서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도의 지지를 이끌어내기 위해 이슈를 만들어내는 것같다”고 역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이에 따라 손 지사와 심 지사간의 협약식에서 손 지사가 어떤 입장을 표명할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동식기자 dosikim@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