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파장초, 배구 추계배초등배구 여자부 정상 스파이크
수원 파장초, 배구 추계배초등배구 여자부 정상 스파이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 월포초 2-1 제압…안호정, 대회 MVP
▲ 22일 충북 단양국민체육센터에서 벌어진 제52회 추계배 전국초등학교배구대회 여자부에서 우승을 차지한 수원 파장초.파장초 제공
▲ 22일 충북 단양국민체육센터에서 벌어진 제52회 추계배 전국초등학교배구대회 여자부에서 우승을 차지한 수원 파장초.파장초 제공

수원 파장초가 제52회 추계배 전국초등학교배구대회 여자부에서 시즌 첫 전국대회 정상을 차지했다.

유병주 감독ㆍ박근주 코치가 지도하는 파장초는 22일 충북 단양국민체육센터에서 벌어진 여자부 결승전에서 15득점을 올리며 공격을 책임진 센터 안호정과 주요 고비마다 원활한 볼 배급으로 경기를 조율한 세터 서유라의 활약에 힙입어 창원 월포초를 풀세트 접전 끝에 2대1(25-22 12-25 15-11)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지난해 이 대회 결승에서 인천 영선초에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던 파장초는 올해 한층 더 강화된 전력으로 이번 대회 준준결승전과 4강서 각각 아산 충무초를 2대1, 광주 치평초를 2대0으로 연파하고 결승 무대에 섰다.

1세트에서 파장초는 강력한 서브와 함께 높이의 우위를 앞세워 25-22로 세트를 가져오며 기세를 올렸지만 2세트서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며 월포초에 반격을 허용, 12-25로 세트를 내줘 승부를 마지막 3세트로 몰고갔다.

하지만 파장초는 마지막 3세트서 서유라, 안호정의 콤비 플레이와 천수아, 김아인, 김도윤이 연달아 공격을 성공시켜 월포초를 4점 차로 제치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파장초를 우승으로 이끈 주장 안호정은 대회 최우수선수(MVP)상, 서유라는 세터상, 유병주 감독은 지도상을 각각 수상했다.

유병주 감독은 “수업과 운동을 병행하며 힘든 고비도 있었지만 이를 잘 참고 노력해준 아이들 덕분에 오늘의 영광을 안을 수 있었다”라며 “이산세 교장선생님을 비롯한 교직원들과 오늘 결승전까지 매 경기 참관하며 많은 격려와 성원을 보내준 학부모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