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수출 7개월 연속 감소세
인천지역 수출 7개월 연속 감소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수출이 7개월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무역협회 인천지역본부가 발표한 ‘2019년 9월 인천 수출입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인천지역 수출액은 29억2천900만 달러로 8월(29억6천400만달러)보다 11.1% 감소했다.

지난 3월 이후 7개월 연속 감소세다.

인천 2위 수출품목인 철강판과 3위 자동차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하며 전체실적에 영향을 끼쳤다.

자동차 수출액은 2억1천100만달러로 8월(3억4천300만달러)보다 38.4% 급감했다.

철강판 수출액도 2억5천400만달러로 8월(3억5천600만달러)대비 28.8% 줄었다.

인천 1위 수출 품목인 반도체는 5억2천200만 달러로 0.8% 소폭 증가하는데 그쳤다.

반도체는 최대 시장인 중국 수출이 7개월 만에 증가했지만 싱가포르와 홍콩, 미국 등 주요국 대상 수출이 부진을 이어갔다.

무역협회 인천본부 관계자는 “철강판과 자동차 등 주요 수출품목이 부지하면서 수출액이 줄었다”며 “8월 대미수출 확대와 기저효과로 크게 증가했던 자동차 수출이 크게 감소한 것이 컸다”고 말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