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11월 삼바군단 브라질과 UAE서 평가전
한국 축구, 11월 삼바군단 브라질과 UAE서 평가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 처음으로 브라질축구협회 공식 초청 경기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다음 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세계 정상의 ‘삼바 축구’ 브라질과 맞붙는다.

대한축구협회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오는 11월 14일로 예정된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원정 경기를 마친 후 아랍에미리트(UAE)로 이동해 19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친선경기를 갖는다고 24일 밝혔다.

브라질과의 경기는 중립 지역에서 열리지만 한국 축구 사상 최초로 브라질축구협회의 공식 초청으로 이뤄지는 경기라고 축구협회는 설명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위인 브라질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필리피 코치뉴(바이에른 뮌헨), 호베르투 피르미누(리버풀) 등 세계적 스타들이 즐비한 팀이다.

이번 한국 대표팀과의 대결은 브라질의 글로벌 투어 일환으로 마련돼 11월 15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아르헨티나와 격돌한 뒤 한국을 만난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1995년 수원에서 열린 친선경기를 시작으로 브라질과 총 5차례 A매치를 치러 상대 전적 1승 4패를 기록했으며, 모두 한국에서 열렸다.

한국이 유일하게 승리한 경기는 1999년 3월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김도훈 현 울산 현대 감독의 결승 골로 1대0 승리를 거둔 것이 유일하다.

레바논과의 월드컵 2차 예선 4차전과 브라질과의 친선경기에 나설 대표팀 명단은 11월 4일 발표될 예정이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