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장미란’ 박혜정, 평양 하늘에 애국가 울렸다
‘포스트 장미란’ 박혜정, 평양 하늘에 애국가 울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女 유소년 +81㎏급서 세계신 3관왕…주니어 +87㎏급 이선미도 金3
▲ 27일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 여자 유소년부 +81㎏급에서 3관왕을 차지한 박혜정(안산 선부중).평양=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여자 역도의 ‘희망’ 박혜정(16·안산 선부중)이 유소년 세계기록 3개를 작성하며 평양 하늘에 태극기를 올리고 애국가를 울려퍼지게 했다.

‘포스트 장미란’ 박혜정은 27일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 대회 9일째 여자 유소년부 최중량급인 81㎏ 이상급 인상 3차 시기에서 110㎏을 들어 세계 유소년 최고기록(종전 107㎏)을 경신하며 아이사말 산시즈바예바(카자흐스탄ㆍ109㎏)를 제치고 우승했다.

이어 박혜정은 용상 1차 시기서 145㎏을 가뿐히 들어올려 산시즈바예바(132㎏)보다 13㎏ 무거운 역시 세계 유소년기록(종전 130㎏)을 갈아치우며 용상 금메달과 합계 금메달(255㎏)을 조기에 확정했다.

이후 박혜정은 용상 2,3차 시기서 자신이 지난 8월 한국중ㆍ고선수권대회서 세운 한국 중학생 최고기록(150㎏) 경신을 위해 151㎏에 도전했으나 아쉽게 실패했다.

▲ 27일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 여자 유소년부 +81㎏급에 출전한 박혜정(안산 선부중)이 인상 1차 시기에서 104㎏을 들어올리고 있다.평양=사진공동취재단
▲ 27일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 여자 유소년부 +81㎏급에 출전한 박혜정(안산 선부중)이 인상 1차 시기에서 104㎏을 들어올리고 있다.평양=사진공동취재단

하지만 박혜정이 이날 기록한 합계 255㎏도 역시 세계 유소년 신기록(종전 237㎏)으로 그는 인상, 용상, 합계의 유소년 세계기록을 모두 갈아치웠다.

이번 평양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 대회는 인상, 용상, 합계에 대한 금메달을 모두 시상하지만 시상식에서 국기를 게양하고 국가를 연주하는 것은 합계만 하게 돼 박혜정으로서는 뜻깊은 우승 경험을 했다.

한편, 역시 ‘포스트 장미란’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이선미(19·강원도청)도 여자 주니어 87㎏ 이상급에서 금메달 3개를 획득하며 역시 3관왕에 올랐다.

지난해와 올해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서 2연패를 달성한 이선미는 인상 3차 시기에서 127㎏을 들어 유소년·주니어 최중량급에 동시 출전한 산시즈바예바(109㎏)를 크게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이선미는 용상 2차 시기서 150㎏을 들어 금메달을 확정한 후 3차 시기서 한국 주니어신기록(154㎏)에 도전했다가 실패했으나, 합계 277㎏으로 3관왕이 됐다.

또 25일 열린 남자 주니어 89㎏급 경기에서 염다훈(20·한국체대)은 인상에서 160㎏으로 3위에 머물렀으나, 용상 3차 시기서 198㎏의 아시아 주니어 신기록으로 우승한 덕에 합계 358㎏으로 역시 아시아 주니어 최고기록을 세우며 2관왕이 됐다.

염다훈은 한국체대 염동철 교수의 아들로 ‘대를 이은 역도 부자’로서 이번 대회 평양에 첫 애국가를 울리게 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