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은♥진태현, 대학생 딸 입양 "진짜 엄마아빠가 되어주기로"
박시은♥진태현, 대학생 딸 입양 "진짜 엄마아빠가 되어주기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태현 인스타그램
진태현 인스타그램

배우 박시은(39), 진태현(38) 부부가 대학생 딸 입양 소식을 전했다.

박시은·진태현 부부는 28일 각각 자신의 SNS에 같은 사진과 글을 올렸다.

이들은 지난 2015년 8월 신혼여행으로 떠난 제주도의 한 보육원에서 처음 만나 후원해오던 세연 양을 입양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두 사람은 “고등학교 때 처음 만나 지금까지 함께 이모 삼촌으로 지내왔다”며 “방학때마다 제주도에서 함께 시간을 보냈고 대학 입시때도 함께 시험을 보러 다녔고 서울에 놀러와서도 저희집에서 같이 지내기도 했다. 우린 이미 가족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 저희 조카는 편입도 해야 하고 졸업하고 취직도 해야 하고 사랑하는 사람 만나 결혼도 해야 하는데 가정을 꾸리기 전까지 앞으로 혼자서 해야 할 일들이 너무 많다. 그리하여 저희 부부는 이제 세연이에게 이모 삼촌을 멈추고 진짜 엄마 아빠가 되어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입양은 오래 전부터 우리 부부가 노력하고 생각해왔던 것이고 소외된 이웃을 도와야 한다고 저희가 믿는 하나님에게 배워왔던거라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며 “앞으로 현실적인 문제들이 있겠지만 그마저 다 함께 경험하는것이 가족이니 어려움이 있어도 함께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연이와 오랜 고민 끝에 우리가 가족됨을 먼저 알리기로 결정하여 지인 및 팬 분들에게 이렇게 SNS로 먼저 알리게 되었다”며 “박시은, 진태현 부부는 이제 대한민국 배우이자 대학생 첫째딸이 있는 대한민국 부모다. 열심히 살게요.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박시은과 진태현은 2010년 SBS 드라마 ‘호박꽃 순정’에 함께 출연하며 연인으로 발전, 5년 열애 끝에 2015년 결혼했다. 박시은은 현재 MBC 아침드라마 ‘모두 다 쿵따리’에 출연 중이며, 진태현은 지난 5월까지 KBS2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에 출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