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사우디 리야드 지역 장애아동에게 재활기구 기증
포스코건설, 사우디 리야드 지역 장애아동에게 재활기구 기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건설이 포스코 1% 나눔재단과 함께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 있는 장애인학교(Disabled Children’s association)에 재활기구를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학교에는 12세 이하 장애아 100명이 공부하고 있다.

이번 기증은 2018년 청각장애 아동을 위한 재활치료 교구를 제공한 데 이어 2번째다.

전달된 재활기구는 소아마비 장애아동 재활치료 교구 외에도 성장기의 정서 안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시청각 멀티미디어실을 마련해 줬다.

조병욱 사우디대사관 대사는 “포스코건설의 장애 아동을 위한 재활기구 기증에 감사드린다”며 “이 같은 활동으로 사우디아라비아와 한국의 우호 관계가 더욱 좋아지길 희망한다”고 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글로벌 기업시민으로서 해외에서도 실천 가능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더불어 발전하는 지구촌’을 만들어가는데 일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주바일(Jubail) 지역에서 사우디 최대 석유회사인 아람코 등 3개의 국영기업이 모여 용융유황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 중 약 4천500억원 규모의 황이송 설비 철도공사와 기계공사를 맡고 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