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총선 위기감에… ‘쇄신론’ 불 지피는 도내 초·재선들
與 총선 위기감에… ‘쇄신론’ 불 지피는 도내 초·재선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사태·국론분열 책임지는 사람 없어” 불만 팽배
도내 의원들, 오늘 의총서 지도부 향한 쓴소리 예고
이해찬, 기자간담회서 ‘당 쇄신·유감 표명’ 진화 나설듯

더불어민주당 표창원(용인정)·이철희 의원(비례)의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으로 촉발된 당내 쇄신 요구 바람이 일부 초·재선 경기 의원들 사이에서도 확산되는 분위기다. 이는 어수선한 ‘포스트 조국’ 사태와 내년 4월 총선을 대처하기 위한 당 혁신 요구가 본격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29일 복수의 여당 관계자에 따르면, 민주당 일부 초선 경기 의원들은 30일로 예정된 의원총회에서 당 지도부에 대해 쓴소리를 할 것으로 전해졌다.

도내 A 의원은 “의원총회 때 (당 지도부에 대한 고언을) 분야별로 얘기하자는 구상을 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A 의원은 당 지도부에 회의적인 시각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초선 의원 모임의 구성원이다.

이와 관련 박정 의원(파주을)은 “두 초선 의원이 불출마 선언을 하며 던진 메시지 수준의 당내 혁신 얘기가 있는 상황”이라고 귀띔했고, 김병관 의원(성남 분당갑)은 “당 쇄신은 해야 한다. 다만 인위적인 쇄신은 부작용이 큰 만큼, 내부에서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일부 재선 의원들 역시 당 지도부가 책임을 져야한다는 데 중론을 모은 것으로 확인됐다.

재선의 도내 B 의원은 “최근 초·재선 의원들이 모여 의견을 모았고, 재선 의원들은 당 지도부가 일련의 조국 전 장관 사태를 거치며 국론이 분열되고 나라가 망가진 것에 대해 메시지를 내야 한다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했다”고 말했다.

이는 ‘조국 사태’를 거치면서 당내 주요 인사들이 아무도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은 데 대한 의원들의 누적된 불만이 만만치않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이해찬 대표가 당내 쇄신 요구 확산 분위기를 수습하려는 행보에 나서 주목된다.

이 대표는 당 안팎의 상황이 심상치 않은 점을 감안, 다음 달 2일 세종시 자택에서 열기로 했던 ‘당 대표-소속 의원 초청 만찬’을 전날 취소했다.

또한 전날 오후 당 중진인 원혜영(부천 오정)·김부겸·김영춘 의원과 당의 진로를 모색하기 위한 의견 수렴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세 의원은 ‘조국 정국에서 당이 국민의 목소리에 충분히 귀를 기울였는지 돌아봐야 한다’는 취지의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29일에도 민주당 김진표(수원무)·안민석(오산)·박광온(수원정)·김민기(용인을)·김영진(수원병)·백혜련(수원을)·권칠승 의원(화성병) 등 경기 의원 7명과 오찬을 갖고, 최근 정국과 당내 상황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그는 30일 오후에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내 쇄신 요구에 대한 입장을 내놓을 예정이다. 이는 당초 다음 달 5일로 예정됐던 일정을 일주일 앞당긴 것으로, ‘조국 정국’으로 국론 분열이 초래된 데 대한 ‘유감 표명’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