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0회 전국체전 종합 5위 인천시선수단 해단
제100회 전국체전 종합 5위 인천시선수단 해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0일 인천시청 앞 인천애뜰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인천광역시 선수단 해단식에서 박남춘 인천시장, 곽의상 시체육회 사무처장 등 선수들이 해단식을 마친 뒤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인천시체육회 제공

역사적인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시ㆍ도 종합 5위, 광역시 전체 1위의 성적을 거둔 인천광역시 선수단이 30일 해단식을 갖고 해산했다.

인천시 선수단은 지난 10월 4일부터 10일 서울시에서 열린 전국체전에 46개 종목, 1천500여 명이 참가해 금메달 58개, 은메달 57개, 동메달 98개를 획득, 종합득점 3만7천223점으로 서울시(7만7천331점)와 경기도(6만4천51점), 경북(4만5천893점), 경남(4만109점)에 이어 종합 5위를 차지했다.

이는 당초 목표했던 7위를 초과 달성한 성적으로, 2014년부터 5년 동안 7위에 머물다 두 단계 더 도약했다.

특히, 기대를 모은 ‘마린보이’ 박태환(인천시청)이 경영에서 4관왕에 오르며 역대 전국체전 수영 종목 최다 금메달 신기록을 수립했다.

또한 전국체전 최초 9연패를 달성한 여자복싱 오연지(인천시청)도 빛났다. 빠른 발과 파워 펀치가 장기인 오연지는 여자 일반부 라이트급 결승에서 최진선(충남 보령시청)을 5대0 판정으로 따돌리고 9년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체육회장인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이번 전국체전에서 종합 5위라는 훌륭한 성적을 달성해 인천시민에게 희망과 용기를 준 선수단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