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예산 절반 집행…테스트 비용 지원 횟수 월 2회로
핀테크 예산 절반 집행…테스트 비용 지원 횟수 월 2회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101억 원 중 53원 실 집행…내년 198억 원 정부 예산안 제출
▲ sfdfdfdfdfdfdffdfd
▲ 자료/금융위원회

101억 원가량인 핀테크 지원 예산이 10월 말까지 53% 집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내년도 예산안을 올해 대비 97억 원 증가한 198억 원으로 국회에 제출했다.

금융위원회는 2019년 핀테크 지원사업 예산이 총 101억 원(본예산 약 79억 원, 추경 22억 원)이 편성돼 집행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테스트베드 운영 및 참여 지원에 61억 원, 맞춤형 성장지원 프로그램 운영에 19억 원, 핀테크 보안 지원에 10억 원 등이 책정됐다.

10월 말 기준 전체 예산의 약 53%(약 53억5천만 원)를 실제 집행 중이다. 9월 말까지는 집행률이 약 34% 수준이었으나, 추경 편성 이후 테스트 비용 지원 등을 중심으로 신속히 이뤄져 10월 한 달간 약 19억 원(집행률 19%P↑)이 추가로 집행됐다.

금융위는 예산 집행 속도를 높일 예정이다. 특히 52억 원이 배정된 테스트베드 운영을 더 확대한다. 금융테스트베드 참여기업 34개사에 총 약 23억 원 지원 중이다. 1개 기업당 1억 원 한도 내에서 비용의 75%를 지원한다.

11월부터는 테스트 비용을 상시 신청·접수 후 비용 지원 횟수를 월 2회로 늘릴 계획이다. 비용지원 신청서 작성 단계에서부터 어려움을 겪는 핀테크 기업들에 컨설팅을 통해 필요한 비용을 충분히 신청하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혁신지원특별법이 4월부터 시행됐으며, 추경 예산 편성이 8월에 마무리된 상황으로 하반기에 예산집행이 다소 집중됐다”라면서 “연내에 최대한 예산 집행의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개별 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금융위는 2020년 핀테크 지원사업 예산은 198억 원 규모로 정부안을 마련해 국회 제출했다. 내년에는 연초부터 필요한 분야에 서둘러 집행돼 재정지원 효과가 날 수 있도록, 내년도 예산안 편성이 마무리되는 12월부터 집행계획 수립 등 일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