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중국 옌타이시 항만 간 공동 물류 발전 교류한다
인천항-중국 옌타이시 항만 간 공동 물류 발전 교류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봉현 IPA 사장이 31일 인천항만공사에서 진신자 중국 옌타이시 부비서장에게 방문 기념패를 전달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제공
남봉현 IPA 사장이 31일 인천항만공사에서 진신자 중국 옌타이시 부비서장에게 방문 기념패를 전달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항만공사(IPA)는 31일 중국 옌타이시 정부 부비서장 대표단이 인천항을 방문해 항만 간 교류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중국 옌타이시 진신자(?新姿) 부비서장을 대표로 한 방문단은 인천항-옌타이항 상호 항구물류협력을 확대하기로 하고, 항만 발전을 위한 심층적인 논의를 했다.

특히, 이들은 남봉현 IPA 사장과의 대담에서 인천항의 발전 과정과 발전 전략 등에 대해 상세하게 문의하고 나서, 인천항과 옌타이항 간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통한 공동 발전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인천항과 옌타이항은 지난 2005년 10월 자매결연을 한 후 인력 교류 등 협력체제를 구축, 2018년 약 9만5천TEU의 물동량과 인천항 이용 여객 7만명의 실적을 냈다.

또 2019년 9월 기준 교역량은 6만7천TEU로 0.3%, 여객수송 실적은 30% 이상 각각 증가했다.

남봉현 IPA 사장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인천항과 옌타이시 항만 교류가 더욱 활성화하길 기대한다”며 “산둥지역의 잠재화주를 대상으로 공동 마케팅을 하는 등 지속적인 교류를 해 양측이 공동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