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를 빛낸 인물] 오달제 (1609~1637)
[경기도를 빛낸 인물] 오달제 (1609~16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 중기 문신이자 화가

오달제는 삼학사의 한 사람으로 1634년 별시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해 관직에 입문했다. 후금의 세력이 날로 커져 국호를 청으로 고치자 삼사의 공의를 위협, 제지하여 임의로 사신을 보낸 최명길을 탄핵하는 상소를 올렸다.

겨울에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남한산성에 들어가 청나라와의 화의를 끝까지 반대했다. 인조가 청군에 항복하게 되자, 청나라측에서는 전쟁의 책임을 척화론자에게 돌려 이들을 찾아 처단할 것을 주장했다.

이에 윤집과 더불어 자진하여 척화론자로 나서서 적진에 잡혀가 청나라로 끌려가게 됐다. 적장 용골대는 그의 뜻을 꺾기 위하여 처자를 거느리고 청나라에 와 살라고 회유하기도 하고 또 협박하기도 했으나 그는 죽음보다 두려운 것은 불의라고 하고 저들의 말을 쫓으면 오랑캐가 되고 마는 것이라 하여 끝까지 항변했다.

마침내 심양성 서문 밖에서 윤집·홍익한과 함께 처형 당했다. 세상에서는 이들을 삼학사라고 하여 그들의 절개와 충성을 높이 기리게 됐다. 그는 묵매화에도 뛰어났는데, 어몽룡·조속·허목의 화풍을 따르면서도 명나라의 묵매화풍의 영향을 받아 구도가 조금은 번잡한 감을 준다. 경기도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