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군공항 예비이전지 ‘화옹지구 7공구’] 화성 방조제 둘러싸인 여의도 4.8배의 대지… 민간공항 건설 땐 글로벌 도시 ‘날개’ 가능성
[수원 군공항 예비이전지 ‘화옹지구 7공구’] 화성 방조제 둘러싸인 여의도 4.8배의 대지… 민간공항 건설 땐 글로벌 도시 ‘날개’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일 오전 수원시에서 서남쪽으로 약 30㎞ 떨어진 화성시 화옹지구. 국방부가 2017년 2월 수원 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선정한 이곳은 산이 거의 없고, 넓고 푸른 평야지대가 드넓게 펼쳐져 있었다. 화성방조제에 둘러싸인 화성호와 서해바다의 수평선이 한 눈에 보일 정도였다. 화옹지구 7공구에서 바다로 향한 군공항 활주로 예정지 주변은 현재 소음 문제가 발생하는 수원전투비행장과 대조되는 모습이었다. 광활한 대지로 둘러싸인 지형을 비롯해 민가가 밀집돼 있지 않은 여건에 고요함만 가득했다. 가끔 새의 울음소리만 이곳의 정적을 깰 뿐이었다.  

여의도 면적의 약 4.8배에 달하는 수원 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의 가장 큰 화두 중 하나는 소음이다. 수원시는 전투기 F-15 기종을 기준으로 만든 ‘신 군공항 소음예측’ 등의 자료를 근거로, 소음 문제에 대한 우려가 적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또 예비이전후보지 인근인 에코팜랜드 일원의 경우 소음영향권인 75웨클 이하(WECPNLㆍ국제민간항공 기구 항공기 소음평가 권장단위)로 나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에코팜랜드를 추진하는 마사회도 개발 구상안에 따른 활주로 위치와 수평방향으로 6㎞가량 떨어져 있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로 에코팜랜드가 조성되는 부지에서 바라본 수원 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는 화홍호에 가려진데다 수 ㎞ 떨어진 거리 탓에 육안으로 식별하기 어려웠다. 
이와 함께 이 일대는 경기남부지역의 신공항 모델로 주목받는 일본 이바라키현 오마타미시의 ‘이바라키 공항’을 연상케 했다. 농업으로 평야가 많은 이바라키현의 ‘이바라키 공항’과의 주변 여건과 닮았기 때문이다. 군공항뿐만 아니라 민간공항까지 더해지면 글로벌 도시로 위상을 갖출 수 있다는 관측도 이 같은 이유로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화성시 화옹지구가 예비이전후보지로 선정된 지 2년 8개월이 흘렀지만, 관계 기관의 협상은 여전히 교착 국면에 빠져 있다. 이에 교착 국면을 협상 국면으로 전환하기 위한 국방부의 주도적인 역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국방부는 2017년 2월 특별법에서 관계 지자체장이 주민 의사(주민투표) 확인을 통해 유치 신청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받은 점과 공군 작전성 검토결과를 반영한 결과, 화성시 화옹지구를 수원 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선정했다. 이후 국방부와 공군본부, 경기도, 수원시, 화성시 등이 참여하는 갈등관리협의체를 열어 예비이전후보지와 관련된 의견을 나눴다. 다만, 화성시는 예비이전후보지 이전과 반대의 뜻을 밝혀 이 자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갈등관리협의체는 고위급, 과장급, 실무급 등으로 나뉘어 약 40차례 열렸다. 그러나 예비이전후보지 당사자인 화성시가 빠져 사안별로 진척을 내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수원시 관계자는 “갈등관리협의체 참석 등을 통해 관계 기관과의 대화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가고 있다”면서도 “국방부의 주도적인 역할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예비이전후보지와 관련해 각 기관과 대화하고 소통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며 “특별법 절차가 다 정해져 있기 때문에 그 절차를 준수하는 가운데 대화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세부적인 계획은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글_정민훈기자 사진_수원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