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리 "두 딸 통해 통찰하는 마음 배워"
김우리 "두 딸 통해 통찰하는 마음 배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우리가 둘째 딸의 사춘기 시절 겪었던 불화를 공개했다. 방송 캡처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우리가 둘째 딸의 사춘기 시절 겪었던 불화를 공개했다. 방송 캡처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우리가 둘째 딸의 사춘기 시절 겪었던 불화를 공개했다.

지난달 29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 출신 스타일리스트 김우리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김우리는 "둘째 예은이가 아침마다 뛰어와서 문지방에 키를 재더라. 쟤가 저런 행동을 하나 싶어 아내에게 물었더니, 아내가 왜 그걸 모르냐고 그러더라"라며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어 "아내가 ‘예은이가 자랑할 수 있는 게 언니보다 조금 큰 건데, 오면 귀찮다고 하지 말고 벽에 낙서한다고 뭐라 하면 애가 설데가 없지 않냐’고 하더라. 그때는 그게 와 닿지 않았다. 저럴 시간에 자기가 노력해서 언니를 따라잡을 생각은 안 하고 이상한 행동을 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때부터 아이와 어긋나기 시작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예은은 발레로 명문대 진학한 언니와 다르게 예고 입시에 실패했다. 그런 예은의 마음이 서서히 멍들어가는 것을 바쁜 아빠는 알아채지 못했다. 이후 김예은이 고등학교 진학을 거부한 걸 알고 나서야 김우리도 달라졌다.

김예은은 "옛날 아빠는 대화를 하고 싶지 않았다. 거의 친구처럼 싸워서 대화를 많이 했다. 지금은 완벽한 대화도 아빠가 물어봐 주고 대답도 잘 해준다"고 이야기 했다.

김우리는 "이제서야 자식 때문에 모든 세상을 통찰할 수 있는 마음을 배운 것 같다. 그게 예은이가 아니었으면 보통 아빠처럼 '돈 벌어주는 아빠한테 어디서 까불어' 이러고 치부하고 넘겼을 것 같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