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축구협회, 손흥민 퇴장 철회…3경기 출전정지 무효
잉글랜드축구협회, 손흥민 퇴장 철회…3경기 출전정지 무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로고


잉글랜드축구협회(FA)가 토트넘의 항소를 받아들여 에버턴전에서 퇴장당한 손흥민(27)에 내린 레드카드를 철회하면서 3경기 출전정지 징계가 무효로 돌아갔다.

잉글랜드축구협회 대변인은 6일(한국시간) 트위터 계정을 통해 “축구협회 규제위원회(Regulatory Commission)가 손흥민에 대한 판정이 잘못됐다는 결정을 내렸다”라며 “손흥민은 토트넘의 다음 경기에 출전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손흥민은 지난 4일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원정 경기(1-1 무승부)에 선발 출전했다가 후반 33분 안드레 고메스에게 백태클을 시도했다.

고메스는 손흥민의 태클에 걸려 넘어지는 과정에서 토트넘의 세르주 오리에와 충돌, 발목을 심하게 다쳤다.

주심은 처음에 옐로카드를 꺼냈다가 고메스의 부상 상황을 확인한 뒤 레드카드로 바꿔 손흥민에게 퇴장을 명령했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손흥민에게 내려진 레드카드에 대해 “태클로 벌어진 상황이 선수의 안전을 위태롭게 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고, 3경기 출전 정지 징계가 내려졌다.

토트넘 구단은 고메스의 쾌유를 빌면서도 그의 부상은 태클 이후에 벌어진 충돌에서 비롯된 상황이라며 손흥민에게 퇴장을 명령한 건 과한 처사라고 항변했다. 이후 잉글랜드축구협회는 논의를 통해 징계 철회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손흥민은 오는 10일 셰필드와의 프리미어리그 경기부터 정상 출전할 수 있게 됐다.

한편, 고메스의 부상으로 심적 부담을 안은 손흥민은 팀 동료들과 함께 7일 벌어질 예정인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 원정에 동행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