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생강 81t 국내산 둔갑 유통 가공유통업체 대표 구속
中생강 81t 국내산 둔갑 유통 가공유통업체 대표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기지원은 8억 원 상당의 중국산 생강(81t)을 국내산으로 속여 유통한 혐의(농수산물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로 서울 가락 농수산물도매시장 내 생강 가공업체 대표를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농관원에 따르면 생강 가공업체 A사 대표 B씨는 함께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직원 C씨와 2018년 12월부터 지난 9월까지 중국산 생강을 세척 및 탈피 과정을 거쳐 깐 생강 또는 간 생강으로 가공, 전국 20여 개 거래 업체에 유통한 혐의다.

B씨 등은 지난해 국내산 생강 작황이 좋지 않아 가격이 오르고 품귀 현상이 빚어지자 중국산 생강을 1㎏당 6천∼6천500원에 수입, 국내산 생강 유통가격(1만 3천∼1만 4천 원)보다 저렴한 9천∼1만 1천 원에 판매했다고 농관원은 밝혔다.

농관원은 B씨가 생강의 경우 씻거나 껍질을 없애면 소비자들이 맨눈으로 원산지를 식별하기 어렵다는 점을 악용했으며 주로 밤에 가공 작업을 해 온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또 B씨는 지난 4월 중순 처음 적발된 이후 6개월여 추가 조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도 원산지를 속이고 계속 생강을 판매해 온 것은 물론 판매 물량을 은폐하는 등 수사를 방해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농관원은 깐 생강의 경우 국내산은 형태가 동글동글하고 작으며 생강의 잔뿌리 흔적이 많고 생강의 절단면이 거친 반면 중국산은 형태가 길쭉하고 통통하며 클 뿐만 아니라 생강 잔뿌리 흔적이 적고 생강 절단면이 곱다고 설명했다.

농관원 관계자는 “김장철을 앞두고 소비자들이 생강 등 우리 농산물을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원산지 등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양=한상근ㆍ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