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노동자와 교육청 노동조합원도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키기’ 외쳐
건설노동자와 교육청 노동조합원도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키기’ 외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노동자 1만 명과 교육청 노동조합원 2만 5천 명이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키기’를 외치고 나섰다.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경기지역본부는 7일 경기도청 신관 앞에서 ‘이재명 지사 무죄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이 지사가 우리 건설노동자들을 위해 다시 일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350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했으며, 경기본부 노조원은 1만 명에 달한다.

이들은 “(이 지사에 대한 가혹한 판결이) 건설경기 악화, 불법 외국인 고용 만연, 주택 인허가 감소 등의 삼중고로 고통받는 건설 노동자들에게는 더 큰 고통으로 다가온다”며 “어두운 숲의 달빛과 같던 이 지사가 그런 판결을 받았다는 것은 건설노동자들의 희망을 무참히 짓밟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전국시도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조합원 2만 5천여 명)도 이날 대법원에 ‘이재명 지사 탄원서’를 제출했다. 노조 측은 “경기도가 추진하는 혁신적 교육정책의 성공이 곧 대한민국 교육 혁신의 밑거름”이라며 “이재명 지사에 대한 재판장님의 현명한 판단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