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퇴장 취소'로 10일 셰필드전 출격…2경기 연속골 정조준
손흥민 '퇴장 취소'로 10일 셰필드전 출격…2경기 연속골 정조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산 123골' 손흥민, 득점 때마다 '한국인 유럽 최다골' 기록 경신

자신의 태클로 인한 상대 선수의 부상 충격에서 조금씩 벗어나는 손흥민(27·토트넘)이 '퇴장 취소' 덕분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골 사냥을 이어간다.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은 10일 오전 0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2020 프리미어리그 12라운드 홈 경기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격돌한다.

7일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원정 경기에서 2골 1도움으로 맹활약한 손흥민은 2경기 연속 득점을 노린다.

그는 즈베즈다와의 경기에서 2골을 터뜨려 통산 122, 123호 골로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121골)을 앞질렀고, 한국인 유럽프로축구 최다 골 기록으로 한국 축구의 '살아있는 전설' 반열에 들었다.

이제 그가 한 골을 추가할 때마다 한국 축구의 역사도 새롭게 바뀐다.

손흥민에게 이번 셰필드전은 특별하게 다가온다.

며칠 전까지만 해도 이 경기에 나서지 못할 처지였기 때문이다.

4일 에버턴과의 리그 11라운드 원정 때 상대 선수 안드레 고메스에게 백태클을 시도해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고, 이후 3경기 출장 정지 징계까지 받아 14라운드까지 뛸 수 없는 상황이었다.

자신의 태클로 넘어진 고메스가 세르주 오리에와 충돌하며 발목을 심하게 다치자 손흥민은 그라운드 위에서부터 눈물을 보일 정도로 괴로워했다.

토트넘은 퇴장 징계가 과하다며 항소했고, 잉글랜드축구협회(FA)가 이를 받아들여 6일 레드카드 철회를 결정해 손흥민은 극적으로 이번 경기에 뛸 수 있게 됐다.

손흥민은 즈베즈다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기도 세리머니'로 고메스에게 미안함을 전했고, 직접 메시지도 주고받으며 위로하는 등 악몽도 조금씩 떨치고 있다.

이젠 리그 경기에 집중할 때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총 7골을 터뜨렸는데, 프리미어리그에서는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5라운드에서 기록한 2골이 전부다.

토트넘도 팀 상황이 좋아 그의 득점포를 절실히 필요로 한다.

챔피언스리그에서 즈베즈다에 연이은 대승으로 2연승을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토트넘은 리그에서는 여전히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 라운드 에버턴에 후반 추가 시간 골을 내주고 1-1로 비긴 것을 포함, 최근 4경기 무승(2무 2패)에 그쳐 11위(승점 13)에 머물러 있다.

승격팀인 셰필드는 토트넘보다 높은 6위(승점 16)를 달리고 있다.

셰필드는 지난 라운드에 번리를 3-0으로 격파한 것을 비롯해 최근 리그에서 2승 2무의 상승세를 타고 있어 껄끄러운 상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