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역화폐 등 주요 사업 예산 확보해야"
이재명 "경기지역화폐 등 주요 사업 예산 확보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경기도 8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서 예산정책협의회 실시

내년도 예산정국이 본격화된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이 도 중점 현안과 국비 확보에 힘을 합치고 나섰다.

이 지사는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올해 정부 예산안에 경기도 몫으로 사상 최대 규모의 14조 1천억 원 규모의 예산안이 반영된 만큼, 내년도 예산 역시 수도권이라는 이름으로 역차별 받지 않도록 애써달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어 “내년에는 올해와 다르게 지역화폐 규모가 확장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정부의 지원 예산 규모가 저희 예측보다 지나치게 작아 우려된다”며 “가급적이면 증가율에 맞춰 예산을 확보할 수 있게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공공임대주택 공급 여력이 있는데도 정부 규제 때문에 못 한 측면이 있다”며 “약간의 규제만 정리해주시면 상당 정도의 임대주택을 지방정부가 공급할 수 있을 거란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도는 이날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8개 노선 4천734억 원, 국지도 12개 노선 236억 원, 교통약자 이동편의 저상버스 147억 원, 전기버스 도입 600억 원, 주한미군 공여구역 등 지원사업 325억 원, 주한미군 평택지원 329억 원, 경기도 행복마을관리소 설치운영 지원 71억 등의 증액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경기 지역화폐가 빠른 속도로 자리를 잡아가는 것 같다. 전국적으로 보급될 수 있도록 당에서도 챙기고 이에 따른 국비 추가 지원도 당정 간 협의하겠다”며 “또 광역버스 국가사무화를 하면서 비용을 지방정부가 대도록 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정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