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YG 전 대표, 경찰 출석 "성실히 조사 임할 것"
양현석 YG 전 대표, 경찰 출석 "성실히 조사 임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인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구매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를 협박했다는 혐의를 받는 양현석 전 YG 총괄 프로듀서가 9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양 전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께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청사에 출석했다. 검은 정장 차림으로 변호사를 대동하고 승합차량에서 내린 양 전 대표는 시선을 바닥으로 고정한 채로 착찹한 표정을 보였으며, 제보자를 협박한 적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성실히 경찰 조사에 임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양 전 대표는 팬들에게 남기고 싶은 말 등을 묻는 말에는 별다른 대답을 하지 않은 채 청사 내부로 들어갔다.

앞서 경찰은 최근 양 전 대표를 협박 등 혐의로 정식 입건했다. 양 전 대표는 지난 2016년 8월 비아이의 지인인 A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을 당시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을 경찰에 진술하자 A씨를 회유·협박해 진술을 번복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대가로 당시 A씨에게 변호사비용을 제공했는데 A씨가 YG 소속이 아님에도 회삿돈으로 이 비용을 지급해 업무상 배임 혐의도 받고 있다. 아울러 양 전 대표가 A씨의 진술을 번복하도록 함으로써 결과적으로 범죄 혐의가 있는 비아이에 대한 경찰의 수사를 막은 것은 범인도피 교사죄에 해당해 그는 현재 협박과 업무상 배임, 범인도피 교사죄 등 3가지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씨는 올해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이 같은 의혹들을 신고했다.

경찰은 지난 6일 양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었지만 양 전 대표는 같은 날 오전 경찰에 불출석을 알리며 추후 경찰과 다시 조사 일정을 잡은 뒤 출석하겠다는 뜻을 전한 바 있다.

지난 9월 이 사건을 맡은 뒤 증거 수집에 주력해 온 경찰은 혐의 전반에 걸쳐 A씨와 양 전 대표의 진술을 대조하는 방식으로 조사를 이어갈 전망이다.

경찰 관계자는 “제기된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해 조사는 오후 늦게까지 이어질 전망”이라며 “A 씨가 제기한 의혹들에 대해 의문이 남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