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마이크로바이옴 & 알츠하이머 심포지엄’ 개최
명지병원 ‘마이크로바이옴 & 알츠하이머 심포지엄’ 개최
  • 송주현 기자 atia@kyeonggi.com
  • 송고시간 2019. 11. 10 16 : 03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양대학교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은 13일 ‘장 뇌 축(Gut-Brain-Aixs)’을 주제로 한 ‘마이크로바이옴 & 알츠하이머 조인트 심포지엄’을 연다.

명지병원 뉴호라이즌 알츠하이머 연구소 및 뉴호라이즌 마이크로바이옴 연구소 개소를 기념해 개최되는 조인트 심포지엄에는 Gut-Brain-Axis에 대한 실질적 연구 성과를 가진 해외 및 국내 저명 연자들이 초청된다.

마이크로바이옴 관련 연자로는 일본 모리나가유업주식회사의 차세대과학연구소의 Jin-zhong Xiao 박사가 ‘장내 미생물과 뇌 기능 손상 ? 비피도박테리움 균의 위험감소 효과’에 대해 소개한다. 또 일본 가나가와현 산업과학기술연구소 & 일본 리켄통합의료과학센터의 Hiroshi Ohno 박사가 ‘장내 생태계와 정신질환의 이해를 위한 통합 오믹스 접근’을 주제로 발표한다.

한국 연자로는 MD Healthcare 김윤근 대표가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 기반 뇌질환 이해’를, BioWave W의 박순희 대표가 ‘마이크로바이옴 약물의 제약 산업적 개발전략’에 대해 설명한다. 알츠하이머병 분야에서는 충남대학교 김민수 교수가 ‘알츠하이머병 환자에서 장내 미생물의 불균형’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다.

명지병원은 그동안 난치성 질병극복의 방법으로 마이크로바이옴의 가능성과 알츠하이머병의 진단과 치료에 많은 관심을 갖고 다각적인 분야에서의 연구와 실험을 추진해왔다. 이번 두 연구소 개소를 계기로 마이크로바이옴과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연구의 체계를 새롭게 정비하고 본격화할 방침이다.

이왕준 이사장은 “건강과 질병에 관여하는 마이크로바이옴의 기능과 역할이 속속 밝혀지는 등 거의 모든 인류의 질병에 마이크로바이옴이 연관되어 있다는 연구 결과가 속출하고 있다”며 “각종 난치성 질병의 극복 방법으로 마이크로바이옴을 활용하려는 시도가 활발해지는 시기에 개최되는 이번 심포지엄이 국내 연구자들에게 수준 높은 정보를 제공하고, 새로운 연구에 대한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