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 대전 코레일 대파하고 통산 최다인 5번째 FA컵 우승
수원 삼성, 대전 코레일 대파하고 통산 최다인 5번째 FA컵 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승범 멀티골에 김민우ㆍ염기훈 추가골 4-0 승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 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시상식 후 우승을 차지한 수원 삼성 이임생 감독과 선수들이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김시범기자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 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시상식 후 우승을 차지한 수원 삼성 이임생 감독과 선수들이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김시범기자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이 3부리그 대전 코레일의 돌풍을 잠재우고 ‘2019 KEB하나은행 FA컵’ 정상에 올라 역대 최다 우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이임생 감독이 이끄는 수원은 10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결승 2차전 홈경기에서 고승범의 멀티골과 김민우, 염기훈의 추가골로 코레일을 4대0으로 대파했다.

이로써 지난 1차전에서 0대0로 비겼던 수원은 합계 스코어 4대0으로 홈 관중 앞에서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통산 5회 우승을 차지한 수원은 포항 스틸러스(4회)를 따돌리고 최다우승 기록을 작성하며, FA컵 우승팀 자격으로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결승 2차전서 두 골을 몰아친 고승범은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고, 5골을 넣은 염기훈은 득점왕에 올랐다.

수원은 아담 타가트를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배치하고 좌우 날개에 염기훈, 김민우를, 중원에 고승범과 테리 안토니스를 배치한 3-4-3 전술로 코레일 공략에 나섰다.

구름관중의 성원을 등에 업은 수원은 경기 초반부터 타가트를 활용해 활발한 공격 전개를 선보였다.

전반 7분 타가트의 슈팅으로 예열을 마친 수원이 이른 시간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15분 페널티박스 안쪽에서 타가트가 골문을 등지고 내준 공을 박형진이 아크 정면에 위치한 고승범에게 연결했고, 고승범이 달려들며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코레일의 골문을 갈랐다.

이어 수원은 전반 32분 염기훈이 추가골을 넣었지만 비디오판독(VAR) 끝에 염기훈의 핸드볼 파울이 선언되며 득점이 취소됐다.

후반 들어 거센압박을 통해 주도권을 이어간 수원은 코레일의 반격에 한 차례 위기를 맞았다.

코레일은 후반 9분 오른쪽 프리킥 상황에서 골문쪽으로 깊숙이 찔러진 공을 여인혁이 헤딩으로 연결해 만회골을 넣었다. 하지만 이 골 역시 VAR 판독 끝에 오프사이드로 판정을 받아 무효가 됐다.

이후 공세를 이어간 수원이 화끈한 골 세례를 퍼부으며 빅버드를 뜨겁게 달궜다.

후반 22분 중원에서 공을 잡은 고승범이 코레일 골대 상단 구석을 가르는 벼락 중거리슛으로 추가골을 꽂은데 이어 후반 32분 역습 상황에서 전세진의 침투패스를 받은 김민우가 아크 정면으로 돌파하며 왼발슛을 터뜨려 3대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승리를 확신한 수원의 공격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계속됐다.

후반 39분 염기훈이 문전 혼전상황에서 팀 우승과 자신의 대회 득점왕을 결정짓는 오른발 터닝슛을 골문에 꽂아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