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복사꽃 어머니
[詩가 있는 아침] 복사꽃 어머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월의 간이역에 당신이 내리던 날
목숨 다한 꽃의 비상 잠시 빛나는 그 모습
한 평생을 바라보던 당신에게로
이제 고개 들어 마주합니다

바람으로 가득 찬 내 사랑
까칠한 나무피를 벗겨낸 자리에
복사꽃 속에 숨은 이름 엉엉 빠지는 그리움에
무작정 용서했던 기억만으로 당신에게 나는 갑니다

한 줄 흔적도 없는 삶을 왜 그리 분주하고
힘들게 밟아 왔는지 당신은 알면서도
그냥 이 계절 한창 피어오르면 되는 것을
그러다 놀란 듯 떨어지면 되는 것을

오랜 세월 혼수상태 된 희망
그 속에서도 붉은 등으로 우뚝 서서
환한 살빛을 쏘아대는 당신은 풍성한 표적입니다

사랑하라고 사랑하라고
떠나기 전에 사랑하라고
바람에 순종하는 문풍지처럼
오늘은 복사꽃 바람이고 싶습니다.


차경녀
<한국문학정신>으로 등단. 서울예술대학교 문예창작과 졸업. 낭독시200편(CD)제작 영상시. 부천여성문학회 부회장. 한국문인협회부천지부 감사. 시예술방송협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