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17 월드컵 8강서 멕시코에 0-1 패배 탈락
한국, U-17 월드컵 8강서 멕시코에 0-1 패배 탈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1일 (한국시간) 브라질 비토리아 에스타지우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열린 ‘FIFA U-17 월드컵’ 대한민국 대 멕시코 8강 경기. 대한민국 최민서가 슛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리틀 태극전사’들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에서 ‘북중미의 강호’ 멕시코에 덜미를 잡혀 8강에서 탈락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축구대표팀은 11일 브라질 비토리아의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대회 8강전에서 0대1로 아쉽게 패했다.

이번 대회 우승을 목표로 나선 한국은 역대 최고 성적인 8강(1987년·2009년)과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4강 문턱에서 주저 앉으며 도전을 멈췄다.

한국 대표팀은 ‘난적’ 멕시코를 상대로 전반 14분 최민서(포항제철고)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시도한 왼발 중거리슛이 크로스바를 때려 땅을 쳤고, 전반 22분 최민서의 슈팅이 또 한번다시 골대를 외면했다.

설상가상으로 한국은 전반 35분 수비수 홍성욱(부경고)이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떠나는 불운까지 겹치며 전반을 득점없이 0대0으로 마쳤다.

이후 한국은 후반 들어 강력한 공세를 펼친 멕시코에 결승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멕시코는 후반 32분 알리 아빌라가 호세 루이스가 올린 크로스를 헤딩골로 연결했다.

한국은 남은 시간 정상빈(매탄고)과 홍윤상(포항제철고)이 헤딩슛을 시도하며 동점골을 노렸지만 결국 실패하면서 패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