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퇴직연금 수수료 전면 개편
KB국민은행, 퇴직연금 수수료 전면 개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권 최초 연금 수령 고객에게 수수료 면제 등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이 퇴직연금 전면 개편에 나섰다. 퇴직연금 최초 가입부터, 적립 및 운용, 퇴직, 연금수령 단계까지 고객의 생애주기와 연계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11일 KB국민은행은 퇴직연금 수수료를 전면적으로 바꾼다고 밝혔다. 이번 개편은 금융권 최초로 연금 수령 고객에게 수수료를 면제하고, 손실이 발생한 고객에게도 수수료를 면제하는 등 수수료, 수익률, 운용 조직 전반에 걸쳐 대대적으로 진행된다.

우선, 금융권 최초로 은퇴 이후 개인형IRP에 적립된 금액을 연금으로 수령받는 고객에 대해 운용관리수수료를 전액 면제한다. 퇴직연금 손실이 발생한 경우 즉, 누적수익이 ‘0’이하인 고객은 수수료가 전액 면제된다.

개인형IRP 계약시점에 만39세 이하인 청년 고객은 운용관리수수료를 평생 20% 할인받는다. 또한, 비대면 로보어드바이저 ‘케이봇 쌤’ 포트폴리오 이용 시 운용관리수수료가 50% 추가 할인된다. 중소기업의 DB, DC 제도 적립금 구간 수수료율을 인하하고, 사회적금융 지원을 위한 수수료 할인도 확대한다.

KB국민은행은 수수료 체계 개편과 더불어 KB국민은행은 퇴직연금 최우선 과제를 ‘고객 수익률’로 선정하고, 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핵심역량을 집중시키고 있다.

기존 ‘마케팅 중심’의 조직구조에서 ‘고객뼹痔庫 관리 중심’으로 조직체계를 강화했다. 지난 5월에는 자산관리에 특화된 WM그룹에 연금사업본부를 신설했으며, 수익률 관리 전담 조직(Agile)에서 효율적인 리밸런싱을 통한 수익률 향상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저금리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수익률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고객관리 체계도 전면 개편했다. 직접 퇴직연금 자산을 운용하는 것에 어려움을 느끼는 DC, IRP 가입 고객을 위해 고객과 직원을 1:1로 연결 후 밀착 관리하는 ‘퇴직연금 전담고객 관리제도’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자산관리를 위해 AI 기반 딥러닝 기술로 포트폴리오를 추천하는 로보어드바이저 ‘연금 케이봇 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재영 KB금융 연금본부장은 “KB금융은 앞으로도 퇴직연금 고객 수익률 관리를 통한 고객과의 동반성장을 핵심과제로 삼고, 계열사간 협업을 통해 ‘연금 대표 금융그룹’으로서 퇴직연금 시장의 질적성장을 선도하겠다”라고 밝혔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