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소아 류마티스 무지개 페스티벌 성료
명지병원, 소아 류마티스 무지개 페스티벌 성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양대학교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은 최근 병원 대강당과 뉴호라이즌힐링센터 등에서 소아 류마티스 환아 및 보호자, 의료진이 함께하는 ‘무지개 페스티벌’을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명지병원 소아청소년과와 소아류마티스 환우회(무지개)가 공동으로 마련한 무지개 페스티벌은 희귀난치성 질환인 소아 류마티스 질환으로 치료받는 환아와 부모가 또래 집단과의 공동체 활동을 통해 스트레스를 풀고, 나아가 투병 의지를 다지는 프로그램이다.

대한민국 최초의 소아류마티스 전문 진료 의사인 김광남 교수의 주관으로 진행된 무지개 페스티벌은 김 교수의 강의와 환아 및 부모가 함께하는 장기자랑, 명지병원 예술치료센터 치료사들이 진행하는 예술로 함께하는 힐링의 시간, 보호자 간담회 등으로 진행됐다.

이번 캠프에는 소아 류마티스 관절염을 앓는 환우와 보호자, 의료진 등 100여 명이 참여했다.

김광남 교수(소아청소년과)는 “소아 류마티스 관절염은 정확한 진단을 내리기 어렵고, 치료를 해도 대개 수년 혹은 10여 년을 치료해야 하는 만성질환”이라며 “이번 무지개 페스티벌은 치료받는 또래 집단과의 공동체 활동을 통해 환우와 가족 치료 역량 강화에 초점을 맞춰 질환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교류했다“고 말했다.

한편, 무지개 모임은 소아 류마티스 환자와 보호자 가족 간 정보교환과 소통을 위해 만든 환우회 형식의 자조모임으로 매년 정기총회와 무지개 캠프, 무지개 페스티벌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