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텔레그램서 아동음란물 유포 의혹…경찰 내사
고교생 텔레그램서 아동음란물 유포 의혹…경찰 내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고교생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불법 아동·청소년 음란물 2만여건을 유포했다는 의혹이 나와 경찰이 내사에 나섰다.

인천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인천 모 고교에 재학중인 A군을 내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A군은 최근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 비밀 채팅방을 개설하고 각종 불법 음란물 영상과 사진 등의 링크를 공유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A군이 음란물을 유포했다는 글이 돌면서 모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A군의 학교와 이름 등이 퍼지기도 했다.

인천시교육청은 관련 의혹을 접하고 A군이 재학 중인 학교 등을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또한 해당 채팅방과 연결한 비밀 채팅방에서 마약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는 의혹을 추가로 접하고 이와 관련한 내용도 확인하고 있다.

그러나 A군의 부모는 “누군가가 아들을 사칭해 아동·청소년 음란물 유포 의혹을 받게 됐다”며 명예훼손 피해를 수사해 달라고 인천 계양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A군의 학교 관계자는 “A군은 누군가 명의를 도용했다는 입장인 만큼 학생에게 피해가 가는 일이 없도록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고 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