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 성추행·폭행한 구청 씨름 코치…“청소·빨래도 강요”
선수 성추행·폭행한 구청 씨름 코치…“청소·빨래도 강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한 구청 씨름단 코치가 지도 선수를 오랜 기간 성추행하고 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강제추행과 폭행 혐의로 인천 연수구청 씨름단 코치 A씨(40)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2017년 11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소속팀 선수 B씨(24)의 특정 신체 부위를 잡아당기거나 때리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다른 선수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B씨의 머리를 손으로 때린 혐의도 있다.

경찰은 지난 6월 20일 B씨의 고소장을 접수한 후 수사를 벌였다.

경찰은 A씨가 씨름단 선수들에게 자기 방 청소와 빨래를 강요하고 모욕적인 말을 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에 대해서는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 씨름단 소속 선수 C씨(35)와 트레이너 D씨(43) 등 3명은 지난 8월 A씨를 모욕 및 협박 혐의로 고소했다.

이들은 경찰에서 “A씨가 선수와 부모가 같이 있는 자리에서도 모욕적인 발언을 하고 개인 방 청소와 빨래를 시키는 등 강압적인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했다.

D씨는 “코치로부터 ‘말을 듣지 않으면 자신이 감독이 됐을 때 관두게 하겠다’고 협박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하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