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챗봇 아론 서비스 중화권으로 확대
아시아나항공, 챗봇 아론 서비스 중화권으로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은 자사 인공지능(AI) 챗봇 ‘아론(Aaron)’의 글로벌 서비스 네트워크를 중화권으로 확대했다고 11일 밝혔다.

챗봇은 채팅(chatting)과 로봇(robot)의 합성어로, 카톡 등 대화창에서 AI 로봇이 고객의 질문에 자동으로 응답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아시아나항공은 8일 중국 최대 모바일 메신저 위챗(중국판 카카오톡)에 챗봇 서비스를 선보였다.

위챗은 중국 모바일 메신저 사용 점유율이 90%를 초과하는 중국 내 점유율 1위 모바일 메신저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신규 채널 도입으로 기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모바일 웹, 카카오톡, 페이스북 메신저, 삼성전자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내 메시지 앱에 이어 챗봇 서비스 제공 범위를 확대했다.

또 기존 챗봇 서비스 채널에 중국어 안내 서비스를 도입해 중화권 고객에게 제공하는 서비스 폭을 넓혔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이 2017년 11월 국내 항공사 최초로 도입한 챗봇 서비스 아론은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플랫폼인 애저(Azure)와 AI 기반의 자연어 처리 서비스 루이스(LUIS)를 활용한 서비스이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