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수능 당일 '수험생 교통지원 상황반' 운영
수원시, 수능 당일 '수험생 교통지원 상황반'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4일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수원시가 시험 당일 ‘수험생 교통지원 상황반’을 운영한다.

시는 시험장 주변 도로 95개소에 교통안내원 277명을 배치하고, 수험생 비상수송차량 49대(경찰 모터사이클 4대, 순찰차 7대, 택시 38대)를 시험장 주변과 버스터미널, 수원역 환승센터 등 주요 지점에 배치한다. 또 시험 당일 새벽 5시부터 오후 9시까지 시내 주요 지점에서 택시 부제를 일시적으로 해제한다.

시험장 주변 불법 주ㆍ정차 지도단속과 견인조치도 집중적으로 시행한다.

이와 더불어 모든 공공기관의 출근시간도 오전 10시로 한 시간 늦춘다.

시 관계자는 “수험생들이 원활하게 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시험 당일 자가용 운행은 가급적 피하고, 시험장 인근 공사장에서는 소음을 자제하는 등 시민 여러분의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시에서는 22개 고등학교에 마련된 시험장에서 1만 4천731명이 수능시험을 치른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