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대의 ‘희망 멘토’ 차동엽 신부 선종…“희망을 간직하십시오. 용서하십시오” 우리 사회에 대한 당부
이 시대의 ‘희망 멘토’ 차동엽 신부 선종…“희망을 간직하십시오. 용서하십시오” 우리 사회에 대한 당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활발한 저술과 방송활동을 했던 차동엽 노르베르토 신부가 12일 선종했다. 향년 61세.

천주교 인천교구 등에 따르면 고인은 최근까지 간암으로 투병하다 이날 새벽 오전 4시 17분께 세상을 떠났다. 차 신부는 그간 밀리언셀러인 ‘무지개원리’를 비롯해 ‘바보 존(Zone)’, ‘잊혀진 질문’, ‘뿌리 깊은 희망’, ‘맥으로 읽는 성경’, ‘사도신경’ 등 40여권의 저서를 냈다. TV와 라디오 특강을 통해서는 삶의 지혜를 전해왔다.

특히 ‘무지개 원리’는 100만권 이상 팔렸고, 5개 국어로 번역돼 해외로 전파됐다.

1958년생인 그는 1981년 서울대 공대를 졸업한 후 서울 가톨릭대, 오스트리아 빈대, 미국 보스턴대에서 수학했다. 빈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1991년 사제품을 받았다.

고인은 1997∼1998년 강화성당, 1999∼2002년 고촌성당, 2002∼2003년 하성성당에서 주임신부를 지냈다. 2003년부터 미래사목연구소장을 맡아 왔다.

차 신부는 평소 쉽게 절망을 말하는 우리 사회 경향을 안타까워하며, “절망이냐, 희망이냐를 결정짓는 것은 상황이 아니라 태도에 있음을, 나아가 희망의 힘만이 과거를 뒤로하고 현재에 충실케 하며 미래로 나아갈 수 있게 하는 원동력”이라는 사실을 끊임없이 알리고자 노력했다.

또 그는 마지막 자리에 함께 한 인천교구 교구장 정신철 주교와 동료 사제들에게 “항상 희망을 간직하십시오.”라는 말과 “서로 용서하십시오”라며 이 시대 국민들이 겪는 고통에 강한 책임과 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힘겨운 사회의 현실을 마주할 때마다 ‘참된 용서의 가치’를, ‘한 사람의 소중함’을 늘 강조해왔다.

차 신부는 생의 끝자리에서도 사목자로서의 모습을 간직하며 “이제 모든 것을 하느님 뜻에 맡깁니다”라는 마지막 말을 남겼다고 전해진다.

인천교구는 고인의 선종을 알리며 “차동엽 신부님을 우리 곁에서 떠나보내며, 오늘 선종하신 차동엽 신부님께서 주님 안에서 평화의 안식을 누리시도록 함께 기도해 주시기를 청합니다”라고 추모했다.

차 신부의 선종 소식이 알려진 이후, 소셜 미디어 등에서 고인을 위한 기도와 추모글이 잇따랐다. 또한 천주교 인천교구청에서는 고인을 알고 있는 많은 신자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빈소는 인천교구청 보니파시오 대강당, 장례미사는 14일 오전 10시 답동주교좌 성당에서 거행된다. 장지는 인천 서구 백석하늘의 문 성직자 묘역이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