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가계대출 8조1천억원 증가…작년보다 둔화
10월 가계대출 8조1천억원 증가…작년보다 둔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월 대비 4조 9천억 원 늘어…1∼10월 증가폭 작년 대비 19조원 감소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이 8조 원가량 증가했다. 한 달 전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늘었지만 1년 전과 비교하면 둔화한 수준이다.

12일 금융위원회·한국은행·금융감독원에 따르면 10월 금융권 가계대출은 8조 1천억 원 늘었다. 증가 폭은 작년 같은 기간(10조 4천억 원)보다 2조 3천억 원 감소했고, 직전 달(3조 2천억 원)보다 4조 9천억 원 커졌다.

지난 1∼10월 증가 폭은 41조 6천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8조 9천억 원 줄었다. 1∼10월 누적 증가액은 2017년 74조 4천억 원에서 작년 60조 5천억 원으로 감소했고 올해도 증가세가 둔화했다.

금융위는 “10월의 경우, 추석 연휴 카드 결제 수요와 이사 수요 등으로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커지는 경향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7조 2천억 원으로, 올해(1∼10월) 월평균 증가 폭(4조 6천500억 원)을 크게 웃돌았다. 앞서 서울 지역 아파트 매매와 전세 거래가 늘면서 가계대출 증가액은 지난 8월 7조4천억 원으로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10월 은행권 주담대 가운데 개별대출이 4조 8천억 원 증가했다. 1년 전 증가 폭(2조 4천억 원)의 2배 규모다. 개별대출 증가 규모 확대는 보금자리론과 전세 대출 수요 증가에 따른 것이라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제2금융권 주담대는 7천억 원 감소했다. 작년 10월보다 감소 폭이 5천억 원가량 커졌다.

은행들의 기업 대출은 많이 증가했다. 10월 전체 은행권 기업 대출은 7조 5천억 원 늘어 전월(4조 9천억 원)보다 증가 폭이 확대됐다. 대기업 대출 증가액이 9월 1천억 원에서 10월 1조 1천억 원으로 증가했다. 9월 중 4조 8천억 원 늘었던 중소기업 대출은 지난달 6조 3천억 원 증가해 2015년 4월(6조 6천억 원)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였다. 중소기업 대출 중 개인사업자 대출은 2조 8천억 원 늘어 증가 폭이 전월 대비 4천억 원 커졌다.

한은 관계자는 “부가가치세 납부로 기업들 자금 수요가 늘어난 데다 예대율(대출/예금 비율) 규제 변화로 은행들이 적극적으로 기업 대출을 확대했다”라고 말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