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재선들 “통합 적극 지지, 지도부에 공천 위임 각서”
한국당 재선들 “통합 적극 지지, 지도부에 공천 위임 각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스트트랙법 본회의 통과 시
‘의원직 총사퇴’ 지도부에 건의
한규택 당협위원장 등 ‘통합’ 촉구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들에 이어 재선 의원들이 12일 황교안 대표의 ‘보수통합론’에 힘을 실어주고 나섰다.

재선 의원들은 또한 인적쇄신과 관련해 내년 총선 공천을 지도부에 백지 위임키로 했으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법안 등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될 경우 ‘의원직 총사퇴’를 지도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한국당 박덕흠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로 진행된 재선의원 조찬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보수통합·인적쇄신과 관련, “‘통합을 적극 지지한다, 진정성을 갖고 국민 대통합을 하자’는 이야기가 있었다”면서 “지도부에 공천 관련 위임 각서를 제출하자는 이야기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패스트트랙 법안 통과 시 의원직 총사퇴를 당론화할 것을 지도부에 요구하는 것으로 정리됐다”고 전했다.

초선 의원들이 지난 7일 ‘3선 이상 중진 의원들과 전·현직 지도부, 잠재적 대권후보군의 험지 출마’를 요구하며 보수통합과 인적쇄신 목소리를 낸 데 이어 재선 의원들이 이날 통합과 인적쇄신에 뜻을 모으면서 중진들의 반응이 주목된다. 한국당 109명 의원 중 초선(44명)·재선(30명)은 74명으로 67.9%를 차지한다.

이와 관련 내년 총선에 불출마를 선언한 6선의 김무성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스스로 대권 주자 또는 정치 지도자급에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통합된 정당에 공을 세워야 한다”면서 “나라를 망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거물 정치인들을 잡겠다는 의지를 갖고 당에 불리한 수도권에 도전해야 한다”며 ‘(중진 의원 등의) 험지 출마론’에 힘을 보탰다.

한편 한규택 당협위원장(수원을) 등 수도권·충청지역 원외 당협위원장들과 박진호 당협위원장(김포갑) 등 청년 당협위원장들도 이날 오전과 오후 각각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적혁신과 보수대통합’을 호소했다.

특히 한 위원장 등 원외 당협위원장들은 “보수대통합이 자칫 과거로의 회귀나 특정지역, 특정 관점에 지나치게 편중되지 않아야 한다”며 “중도층과 수도권, 충청권 등 중원을 흡인해 자유우파를 폭넓게 아우를 수 있는 미래지향적인 통합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당내 다선 의원들과 중진 지도자들은 그동안 누린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험지를 개척해 주길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