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국 도의원, 농식품유통진흥원 허술한 경기농식품 수출지원 사업 질타
장현국 도의원, 농식품유통진흥원 허술한 경기농식품 수출지원 사업 질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소속 장현국 의원(더불어민주당ㆍ수원7)은 12일 열린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이하 진흥원) 행정사무감사에서 경기도 농식품 수출 지원 사업의 부진을 지적하면서 대응책 마련과 수출 판로를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을 강조했다.

장현국 의원은 진흥원의 ‘경기 농식품 수출지원 사업’의 집행률이 30%가 채 되지 않은 상황을 언급하면서 “중국 판로에만 의존하지 말고, 정부의 신 남방정책, 역내 포괄적 경제 동반자 협정(RCEP)타결 등 대외 환경변화에 맞춰 해외 판로 다각화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장 의원은 “한-중 갈등이 점진적으로 해소되고 있고, K-푸드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적극적인 마케팅 지원을 통해 경기도 농가의 수출을 촉진하도록 해야 한다”며 “중국 외 판로도 다각적으로 모색해 안정적인 수출 증대 방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장 의원은 해외바이어 데이터베이스 시스템 구축 과정에서 KOTRA 및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 유관 기관과 협력해 해외바이어 네트워크를 적극적으로 확보하고, 경기도 수출업체의 참여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