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지상렬 미담 공개…김태훈 "동생이지만 존경"
'비디오스타' 지상렬 미담 공개…김태훈 "동생이지만 존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디오스타'에서는 지상렬의 미담이 공개됐다. 방송 캡처
'비디오스타'에서는 지상렬의 미담이 공개됐다. 방송 캡처

'비디오스타'에서는 지상렬의 미담이 공개됐다.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지상렬 윤일상 김태훈 양재진 박규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일상은 지상렬에 대해 "방송에서 정신없고 거칠고, 너무 남성스러운 걸 이야기하는데, 너무 여리고 모든 대화에서 본인이 주인공이 되려 하지 않는다. 상대를 아끼는 마음이 최고인 것 같다. 아는 것도 제가 아는 것보다 많은 것 같다"고 칭찬했다.

김태훈은 "지상렬은 전형적인 연예인이다. 배려심이 정말 많고 예의 바르다"며 "만난 지 얼마 안 됐을 때 술자리에서 그 자리에 없는 사람의 이야기를 했다. 보통 안 좋은 이야기를 하는데, 지상렬이 이야기하는 사람이 무안하지 않게 ‘있는 사람 이야기해요. 왜 없는 사람 이야기해요’하는 순간 한 방 맞은 기분이었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지상렬이) 사람을 대하는 방식이 드러나더라. 존경하는 동생이다. 지상렬 특집이라 안 했으면 저희 중 안 나오는 사람 꽤 있을 거다. 지상렬 특집이라 기꺼이 나왔다"라고 덧붙였다.

또 양재진은 지상렬에 대해 "외모가 너무 달랐다. 상상하는 것과 다르게 키도 크고 옷도 잘 입는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