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립낙원' 캐나다 바다 위에 만든 비밀의 화원
'고립낙원' 캐나다 바다 위에 만든 비밀의 화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립낙원'에서는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은 미국인 타일러가, 태평양 연안 바다 위에 자신들만의 떠다니는 왕국을 건설한 캐나다 자유인 부부를 찾아간다. KBS 2TV
'고립낙원'에서는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은 미국인 타일러가, 태평양 연안 바다 위에 자신들만의 떠다니는 왕국을 건설한 캐나다 자유인 부부를 찾아간다. KBS 2TV

'고립낙원'에서는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은 미국인 타일러가, 태평양 연안 바다 위에 자신들만의 떠다니는 왕국을 건설한 캐나다 자유인 부부를 찾아간다.

12일 방송되는 KBS 2TV '고립낙원'에서는 캐나다 바다 위에 만든 비밀의 화원이 공개된다.

캐나다 밴쿠버 섬에 위치한 작은 어촌마을 토피노. 배로 해안을 따라 1시간을 달리다보면, 범상치 않은 모습의 건물들이 눈에 들어온다. 2층집과 야외정원, 온실, 등대, 아담한 해변까지 갖춘 이곳은 웨인(71세) 씨와 그의 아내 캐서린(63세) 씨가 직접 바다 위에 지은, 부부만의 낙원이다.

화려한 외관과는 달리, 버려진 나무나 물건들을 재활용해 만들어진 이집에선 태양광 발전기로 전기를 충전하고 뒷산 폭포에서 흐르는 물로 식수를 해결한다.

문명을 벗어나 오지로 들어와 살기 시작한지 어느덧 27년째! 반경 50km내에 식료품점 하나 없고 냉장고조차 없는 집이지만, 눈앞에 펼쳐진 바다와 야외정원, 각종 채소와 허브, 과실수가 있는 4개의 온실 덕에 끼니 거를 걱정은 없다는데.

조만간 닥쳐올 큰 태풍을 앞두고, 매일매일이 눈코 뜰 새 없이 바삐 흘러간다는 부부. 겨울이 오기 전, 수개월은 버틸 수 있도록 장작을 패 땔감을 마련하고, 얼어죽지 않을 겨울용 채소들을 심어야 한다. 식수를 공급해주는 폭포 인근의 물 저장고와 파이프들도 점검해야 한다. 바다 위에 떠있는 집이다보니, 그간 겨울 폭풍이 휩쓸고 지나갈 때면 큰 피해를 입곤 했었다는 부부. 오랜 경험을 발판으로 체득했다는 부부만의 비법은 무엇일까.

삼림이 우거진 바위산들로 둘러싸인 아늑한 만(灣)에선 물개가 유유자적 떠다니고, 해안가에선 흑곰이 먹이를 찾아 헤매는 곳! 뭍에서부터 헤엄쳐 집까지 찾아오는 작은 동물들의 방문에 종종 놀랄 때도 있지만, 절대로 해치지 않는다는 웨인 씨. 천혜의 자연 속 야생동물과 교감하며 살아가는 웨인 씨 부부만의 특별한 삶의 지혜를 엿본다.

'고립낙원'은 오늘(12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