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주의 신간소개] 나쁜 정치가는 어떻게 세상을 망치는가 外
[이 주의 신간소개] 나쁜 정치가는 어떻게 세상을 망치는가 外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나쁜 정치가는 어떻게 세상을 망치는가
▲ 나쁜 정치가는 어떻게 세상을 망치는가

나쁜 정치가는 어떻게 세상을 망치는가 / 슈테판 츠바이크 著 / 바오출판사 刊
역사는 언제나 왕과 영웅들만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역사의 이면에는 실제 주인공들이 숨어 있다. 탁월한 전기작가 츠바이크는 역사의 장막 뒤에 숨어 있던 프랑스 혁명 막후 권력자 조제프 푸셰를 세상 밖으로 끌고 나와 우리에게 소개하고 있다. 이 책은 로베스피에르를 단두대로 보내고 나폴레옹을 무너뜨리며 오로지 권력만을 향해 나아갔던 흑막 조제프 푸셰의 전기다. 츠바이크는 끊임없는 변신하는 푸셰의 생애를 추적하여 그의 심리적 내면세계와 각 인물간의 갈등구조를 생동감 있는 문체로 그려냈다. 값 1만5천원

▲ 라캉은 정신분석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 라캉은 정신분석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라캉은 정신분석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 가타오카 이치타케 著 / 이학사 刊
만 24세에 와세다대에서 현대 철학과 정신분석을 공부하고 있는 일본의 젊은 학자 가타오카 이치타케는 이번 신간에서 다양한 사례와 도식을 바탕으로 라캉의 정신분석 이론과 정신분석의 임상적 측면을 해설한다. 어렵고 난해하기로 정평이 난 라캉을 ‘누구라도 알기 쉽게 써내려간 라캉 입문서’, ‘뛰어난 수완과 압도적인 필력’이라는 일본 평단의 찬사를 받으며 출간과 함께 현지 독자들을 매료시켰다. 독자들은 무의식, 욕동, 거울 단계 등의 다양한 키워드를 따라 글을 읽어나가다 보면 라캉의 정신분석이 임상실천에서 괴리된 철학적인 사변이라는 오해를 말끔히 해소하게 될 것이며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라는 정신분석의 근간을 이루는 문제와 대면해 자신의 욕망이 그리는 윤곽을 파악하고 자신만의 ‘사는 방식’을 찾는 여행을 시작하게 될 것이다. 값 1만8천원

▲ 왜 우리는 생각대로 행동하지 않을까
▲ 왜 우리는 생각대로 행동하지 않을까

왜 우리는 생각대로 행동하지 않을까 / 외르크 베르나르디 著 / 시금치 刊
독일 시사주간지 ‘디 차이트’에서 학술 부문 편집자로 일하다 프리랜서 저술가로 활동하는 저자는 진리를 탐구하며 커가는 청소년들을 위해 삶의 중요한 10가지 주제에 대한 칼럼을 썼다. 이를테면 내가 정말 존재할까?(나), 인간을 결정하는 건 능력일까?(인간), 친구는 얼마나 많을 수 있을까?(우정), 언어가 우리의 실재를 만드는 걸까?(언어), 사랑하는 사람을 고를 수 있을까?(사랑), 우리는 사회와 어떤 계약을 맺을까?(사회), 내 삶은 의미가 있을까?(의미)와 같은 글들이다. 지은이가 권하는 철학하는 법은 이렇다. 익숙한 것들에 의문을 던지고, 내 삶을 돌아볼 것. 그리고 정신만이 아닌 감각, 경험을 통해 온몸으로 생각하고 체험하는 것이다. 값 1만5천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