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취업자 41만9천명 증가…고용률 23년 만에 최고
10월 취업자 41만9천명 증가…고용률 23년 만에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자가 3개월 연속 30만 명 이상 증가하며 10월 기준 고용률은 23년 만에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19년 10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는 2천750만 9천 명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41만 9천 명 증가했다.

10월 취업자 증가 폭은 2017년 3월(46만 3천 명) 이후 2년 5개월 만에 가장 컸던 지난 8월(45만 2천 명)에는 못 미치지만, 9월(34만 8천 명)에 이어 석 달 연속 30만 명대 이상을 기록,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5만 1천 명), 숙박 및 음식점업(11만 2천 명), 예술ㆍ스포츠ㆍ여가 관련 서비스업(9만 6천 명) 등에서 주로 늘었다. 반면, 제조업(-8만 1천 명), 도매 및 소매업(-6만 7천 명), 금융 및 보험업(-5만 4천 명) 등에서는 줄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가 1년 전보다 57만 5천 명 늘었으나, 일용근로자는 8만 1천 명, 임시근로자는 2만 1천 명 각각 감소했다. 비임금근로자 중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10만 1천 명 증가했고,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14만 3천 명 줄었다.

연령계층별로 보면 60대 이상(41만 7천 명), 50대(10만 8천 명), 20대(8만 7천 명) 등에서 늘어난 반면 40대(-14만 6천 명)와 30대(-5만 명)는 줄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1.7%로 1년 전보다 0.5%p 올랐다. 10월 기준으로 1996년(62.1%) 이후 23년 만에 최고다.

지난달 실업자는 86만 4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 8천 명 감소했다. 실업률은 3.0%로 1년 전보다 0.5%p 하락했다. 10월 기준으로 2013년(2.7%) 이후 최저다.

통계청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우월한 지위에 있는 상용직 근로자가 늘어난 것과 고용률이 상승한 것은 긍정적 신호지만, 취업자 증가폭이 40만 명대인데도 제조업과 도소매업의 감소폭이 깊은 부분은 부정적인 부분이라 생각한다”며 “고용에 긍정ㆍ부정적인 면이 혼재해 있다”고 평가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