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바 참사' 김경문호, 휴식으로 멕시코·일본전 대비 전열 재정비
'지바 참사' 김경문호, 휴식으로 멕시코·일본전 대비 전열 재정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경기 승부 관건은 타선 회복…부진 박병호ㆍ양의지 타순 조정 가능성

한국 야구 대표팀 김경문호가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에서 당한 대만전 충격패를 딛고 재정비에 나선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지난 12일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대만에 0대7로 대회 첫 패배를 당했다.

특히, 이날 대표팀 ‘에이스’ 김광현(SK)을 선발 투입하고도 ‘한 수 아래’로 평가된 대만에 큰 점수 차로 져 충격이 예상보다 컸다.

김경문호는 예상치 못한 패배로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에 경고등이 켜졌다.

한국은 프리미어12를 통해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에 걸려있는 도쿄올림픽 출전권 1장을 확보하려 했으나, 이날 패배로 향후 가시밭길을 걷게 됐다.

13일 현재 슈퍼라운드 합산 순위에서 멕시코가 3전 전승으로 1위를 달리고 있으며 한국과 일본이 2승 1패를 거둬 공동 2위, 대만은 1승 2패로 4위, 미국과 호주는 1승 3패로 나란히 최하위로 쳐졌다.

WBSC는 이번 대회 최종 성적을 통해 아메리카대륙 1위와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위에게 올림픽 출전권을 한 장씩 준다.

올림픽에 자동 출전하는 개최국 일본을 제외한 나머지 4개 국가는 경쟁국보다 순위를 끌어올려야 도쿄행 티켓을 거머쥘 수 있다. 이에 한국이 도쿄올림픽에 나서려면 대만과 호주를 따돌려야 한다.

한국이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위에 오르기 위해선 15일 멕시코, 16일 일본과의 경기를 모두 잡아야 한다.

휴식일을 통해 전열을 재정비한 후 분위기를 반전해 4승 1패로 슈퍼라운드를 마치면 한국은 올림픽 출전권과 더불어 이번 대회 1·2위가 격돌하는 결승전에 올라 대회 2연패를 노릴 수 있다.

대표팀은 패배한 대만전 복기를 통해 타순 조정 과정을 거쳐 남은 경기서 전력을 다한다는 각오다.

김 감독은 멕시코전을 앞두고 김재현 타격 코치와 타순 논의를 통해 조정 가능성을 내비쳤다. 특히 타격에서 부진에 빠진 4번 타자 박병호(키움ㆍ타율 0.167)와 6번 양의지(NCㆍ타율 0.133)의 변동 가능성도 있다. 따라서 이들을 하위 타순으로 조정하거나 대체 선수를 멕시코전에 투입할 수 있다.

김경문 감독은 “이틀간의 휴식일을 활용해 타격 코치와 논의하면서 멕시코전 라인업을 짜겠다. 남은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