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면인식 기술’ 범인 검거 일등 캅스… 공안 살해 후 한국 도주한 중국인 25년 만에 붙잡혀
‘안면인식 기술’ 범인 검거 일등 캅스… 공안 살해 후 한국 도주한 중국인 25년 만에 붙잡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공안을 살해한 후 한국으로 도주한 중국인이 범행 발생 이후 25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이번 검거에 결정적 역할을 한 것은 중국 공안이 보유 중인 세계 최고 수준인 안면인식 기술 덕분으로 알려졌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최근 여권법 위반 등 혐의로 중국인 A씨(46)를 체포해 대전출입국외국인사무소에 인계했다고 13일 밝혔다.

중국 공안은 지난해 11월 A씨가 한국에 입국했다는 첩보를 입수, A씨를 검거해달라고 한국 측에 요청했다.

A씨는 지난 1994년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에서 공안을 살해한 혐의다. 이후 올해 9월 공안은 2012년 한국에 입국해 현재 제주도에서 일용직으로 일하는 B씨가 자신들이 찾던 A씨라며 이를 입증하는 자료를 추가로 보내왔다.

공안이 보낸 자료에는 A씨와 B씨가 동일인일 가능성이 크다는 안면인식 기술 분석 결과와 두 사람이 DNA가 매우 유사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에 경찰은 제주도에서 A씨를 체포해 대전출입국외국인사무소로 넘겼다.

A씨는 외국인사무소 조사에서 과거 공안 살해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국인사무소 측은 A씨가 국내에 들어오는 과정에서 필요한 서류를 위조한 혐의를 적용해 조만간 그를 중국으로 추방할 방침이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